메뉴보기

lottecard blog

검색하기

TREND/CULTURE

[이달소] 공간의 변신은 무죄, 카멜레존(Chamelezone)

공간의 변신은 무죄
Chamelezone
카멜레존
이달소;
이달의 HIP한 소비 트렌드
이달소;
이달의 HIP한 소비 트렌드
공간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다. 세탁기를 돌리는 동안 근사한 브런치를 먹을 수도 있고, 커피를 마시며 서점을 거닐고 마음에 드는 물건을 쇼핑할 수도 있다. 분명 하나의 장소지만,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공간은 카멜레온처럼 모습을 바꾼다. ‘카멜레존(Chamelezone)’의 이야기다.
카멜레존은 한 공간이 기존에 목적으로 삼았던 용도에 국한되지 않고 상황에 맞춰 새로운 곳으로 변신하는 공간을 일컫는다.
카멜레존은
한 공간이 기존에 목적으로
삼았던 용도에 국한되지 않고
상황에 맞춰 새로운 곳으로
변신하는 공간을 일컫는다.
click! 이달의 경제 용어 보러 가기
카멜레온처럼 변화무쌍한 매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공간 세 곳을 소개한다.
COIN LAUNDRY + CAFE
선데이런드리
SUNDAY LAUNDRY
미국의 어느 한적한 거리에서 발견할 수 있을 법한 귀여운 간판이 시선을 잡아끈다. 가게 외관이 풍기는 청량한 감성에 마음이 동해 내부를 들여 다보면, 생뚱맞게도 여러 대의 드럼 세탁기들이 보인다. 이 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친절한 화살표 표시와 함께 ‘카페 가는 길’이라는 표지판이 붙어 있다. 선데이런드리의 첫인상이다.
선데이런드리는 동전을 넣고 세탁기를 사용할 수 있는 코인 세탁소이자 빨래가 다 되기를 기다리는 동안 음료 및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카페다. 그뿐인가. 곳곳에 비치된 만화책을 읽는 동안은 만화방이 되고, 직접 고른 LP판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감상할 땐 주크박스가 되기도 한다. 통유리창으로 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2층 창가 공간은 소문난 셀피(Selfie) 장소이기도 하다.
COIN LAUNDRY + CAFE
선데이런드리
SUNDAY LAUNDRY
미국의 어느 한적한 거리에서 발견할 수 있을 법한 귀 여운 간판이 시선을 잡아끈다. 가게 외관이 풍기는 청 량한 감성에 마음이 동해 내부를 들여다보면, 생뚱 맞게도 여러 대의 드럼 세탁기들이 보인다. 이 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친절한 화살표 표시와 함께 ‘카페 가는 길’이라는 표지판이 붙어있다. 선데이런드리의 첫인상이다.
선데이런드리는 동전을 넣고 세탁기를 사용할 수 있는 코인 세탁소이자 빨래가 다 되기를 기다리는 동안 음료 및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카페다. 그뿐인가. 곳곳에 비치된 만화책을 읽는 동안은 만화방이 되고, 직접 고른 LP판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감상할 땐 주크박스가 되기도 한다. 통유리창으로 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2층 창가 공간은 소문난 셀피(Selfie) 장소이기도 하다.
여러 목적을 겸하고 있지만, 선데이런드리는 어느 하나 놓치지 않고 야무진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인 세탁소인 일 층에는 크기별 드럼세탁기와 건조기는 물론 일회용 세제와 섬유유연제까지 비치되어 있다. 따로 세탁용품을 가져오지 않아도 동전 몇 개만 있다면 원스톱으로 빨래를 할 수 있다. 이 층의 카페 메뉴 역시 다양하다. 각종 음료는 물론이고 핫도그, 가츠산도와 같은 브런치 메뉴까지 맛볼 수 있다. 여름을 앞둔 요즘은 생과일 주스와 빙수의 반응이 뜨겁다.
이 층의 카페 메뉴 역시 다양하다. 각종 음료는 물론이고 핫도그, 가츠산도와 같은 브런치 메뉴까지 맛볼 수 있다. 여름을 앞둔 요즘은 생과일 주스와 빙수의 반응이 뜨겁다.
이곳을 방문하는 손님은 다양하다. 집에서는 처리하기 힘든 빨랫감을 들고 오는 주부, 집에 세탁기를 구비하지 못한 자취생, 매주 같은 시간 같은 빨랫거리를 가져오는 가게 주인까지. 카페에 놀러 오는 기분이 들어서일까, ‘집안일’을 하러 온 이들이라기에는 표정이 밝다. 기다림을 즐거움으로 바꿔주는 마법 같은 공간이다
선데이런드리, 영등포구 가마산로 504-1
BOOK + LIFE STYLE SHOP
아크앤북
ARC N BOOK
티 관련 에세이를 읽는다. 에세이 속 주인공은 홍차를 우린 뒤 우아한 문양이 새겨진 커피잔에 차를 따라 맛 을 음미한다. 그녀가 들고 있을 커피잔을 상상하며 책에서 눈을 떼고 주위를 둘러본다. 에세이 속 찻장에 진열되어 있을 법한 티웨어들이 책 옆에 놓여 있다. 방금 읽은 구절을 되새기며 예쁜 커피잔을 고른다. 책을 읽으며 동시에 라이프스타일을 쇼핑하는, 이곳은 아크앤북이다.
BOOK + LIFE STYLE SHOP
아크앤북
ARC N BOOK
티 관련 에세이를 읽는다. 에세이 속 주인공은 홍차를 우린 뒤 우아한 문양이 새겨진 커피잔에 차를 따라 맛을 음미한다. 그녀가 들고 있을 커피잔을 상상 하며 책에서 눈을 떼고 주위를 둘러본다. 에세이 속 찻장에 진열되어 있을 법한 티웨어들이 책 옆에 놓여 있다. 방금 읽은 구절을 되새기며 예쁜 커피 잔을 고른다. 책을 읽으며 동시에 라이프스타일을 쇼핑하는, 이곳은 아크 앤북이다.
다양한 읽을거리와 볼거리, 그리고 살거리들로 인해 한 번 방문하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는 을지로의 아크앤북. 책을 매개로 다양한 문화를 즐기는 리딩테인먼트(Reading+Entertainment)를 추구한다. 방대한 양의 책이 이곳은 분명 서점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지만, 서점이라기에는 상당히 폭 넓은 경험을 제공한다.
영국 디자인 책 코너 - 아날로그 감성의 블루투스 스피커
캠핑 에세이 - 캠핑용 스틸 텀블러
연필 에세이 - 연필 및 관련 용품
환경 에세이 - 리사이클링 아이템
아크앤북의 책 카테고리는 여느 서점들이 갖추고 있는 문학, 인문, 요리, 과학 등의 분류와는 사뭇 다르다. 이곳의 대분류 코너명은 일상을 다루는 Daily, 영감을 주는 Inspiration, 주말을 풍요롭게 하는 Weekend, 새로운 스타일을 제안하는 Style 네 가지로 이루어져 있다. 네가 뭘 좋아하는지 몰라서 다 준비하기라도 했다는 마냥 코너마다 분량이 방대한 데다 기획마다 구성이 매력적이다. 영국 디자인에 관련된 책 코너에는 젠틀한 감성이 깃든 아날 로그형 블루투스 스피커가 진열되어 있고, 재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책 코너에는 예쁜 리사이클링 제품이 함께 놓여 있다. 캠핑 관련 에세이 책장 에는 커다란 캠핑용 스틸 텀블러가 구매욕을 자극한다. 발길 닿는 대로 걸음을 옮기다 보면 마음이 동하는 코너를 한 가지쯤은 발견할 수 있을 테다. ‘취향을 파는 서점’이라는 수식어가 이해되는 대목이다.
아크앤북은 미식의 경험 또한 제공한다. 무슨 소리냐고? 아크앤북 내에서 요리나 음료 등을 맛볼 수 있다는 소리다. 다른 곳으로 이동할 필요 없이, 책을 읽던 공간 바로 옆에서. 아크앤북에는 다양한 레스토랑과 카페가 입점해 있다. 책장 사이에 작은 공간을 파내어 그곳에 크고작은 매장들을 배치 시켰다. 양식, 중식, 일식 등 선택의 폭도 넓다. 혜민당, 식물학, 플로이, 태극당 등 이름깨나 날린 핫한 카페들도 모여 있다. 맛있는 커피 한 잔과 함께하며 읽는 책은 왠지 더 흡수가 쉬운 것 같다. 아크앤북에서는 패션쇼나 북토크쇼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리기도 한다. 서점이라기에는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행 보가 새롭고, 또 재미있다. 그렇기에 이곳은 어쩌면 카멜레온보다 변화 무쌍한 존재일지도.
아크앤북, 중구 을지로 29 B1F
다양한 읽을거리와 볼거리, 그리고 살거리들로 인해 한 번 방문하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는 을지로의 아크 앤북. 책을 매개로 다양한 문화를 즐기는 리딩테인 먼트(Reading+Entertainment)를 추구한다. 방대한 양의 책이 이곳은 분명 서점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지만, 서점이라기에는 상당히 폭넓은 경험 을 제공한다.
아크앤북의 책 카테고리는 여느 서점들이 갖추고 있는 문학, 인문, 요리, 과학 등의 분류와는 사뭇 다르다. 이곳의 대분류 코너명은 일상을 다루는 Daily, 영감을 주는 Inspiration, 주말을 풍요롭게 하는 Weekend, 새로운 스타일을 제안하는 Style 네 가지로 이루어져 있다. 네가 뭘 좋아하는지 몰라서 다 준비하기라도 했다는 마냥 코너마다 분량이 방대한 데다 기획마다 구성이 매력적이다.
영국 디자인 책 코너 - 아날로그 감성의 블루투스 스피커
캠핑 에세이 - 캠핑용 스틸 텀블러
연필 에세이 - 연필 및 관련 용품
환경 에세이 - 리사이클링 아이템
영국 디자인에 관련된 책 코너에는 젠틀한 감성이 깃든 아날로그형 블루투스 스피커가 진열되어 있고, 재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책 코너에는 예쁜 리사 이클링 제품이 함께 놓여 있다. 캠핑 관련 에세이 책장 에는 커다란 캠핑용 스틸 텀블러가 구매욕을 자극 한다. 발길 닿는 대로 걸음을 옮기다 보면 마음이 동하 는 코너를 한 가지쯤은 발견할 수 있을 테다. ‘취향을 파는 서점’이라는 수식어가 이해되는 대목이다.
아크앤북은 미식의 경험 또한 제공한다. 무슨 소리냐 고? 아크앤북 내에서 요리나 음료 등을 맛볼 수 있다는 소리다. 다른 곳으로 이동할 필요 없이, 책을 읽던 공간 바로 옆에서. 아크앤북에는 다양한 레스토랑과 카페가 입점해 있다. 책장 사이에 작은 공간을 파내어 그곳에 크고작은 매장들을 배치시켰다. 양식, 중식, 일식 등 선택의 폭도 넓다. 혜민당, 식물학, 플로이, 태극당 등 이름깨나 날린 핫한 카페들도 모여 있다. 맛있는 커피 한 잔과 함께하며 읽는 책은 왠지 더 흡수가 쉬운 것 같다. 아크앤북에서는 패션쇼나 북토크쇼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리기도 한다. 서점이라기에는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행보가 새롭고, 또 재미있다. 그렇기에 이곳은 어쩌면 카멜레온보다 변화무쌍한 존재일지도.
아크앤북, 중구 을지로 29 B1F
ATELIER + CAFE
새들러하우스
SADDLER HAUS
사람들로 북적이는 가로수길. 메인 거리를 살짝 비껴난 뒷골목을 걷다 보면 마치 다른 도시로 통하는 듯 이국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통로를 발견할 수 있다. 한칸한칸 계단을 내려가 자갈밭 위 돌다리를 건너고 있자니 도심이 아니라 한적한 시골 마을에 있는 듯하다. 커다란 나무 대문에 달린 손잡이는 뜻밖에도 가죽으로 만들어져 있다. 이곳을 방문한 수많은 사람들에 의해 부드 럽게 길들여진 듯 기분 좋게 손에 감긴다. 그 손잡이를 당기면 새들러하우 스의 공간이 모습을 드러낸다.
새들러하우스는 디자이너 박성민의 핸드메이드 가방 브랜드인 새들러 서울(SADDLER SEOUL)의 하우스 카페다. 가죽 디자이너들의 아뜰리에이 자, 고객이 제품을 직접 보고 만질 수 있는 쇼룸, 그리고 다양한 커피와 디저 트를 맛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카페이기도 하다. 카페 공간은 원목 인테리 어를 통해 따뜻한 감성을 극대화했다. 벽 가운데가 유리로 되어 있어 답답한 느낌 없이 마당 전경을 바라보며 담소를 나누기 좋다. 작업실은 실제로 디자 이너들이 제품을 만드는 곳이다. 새들러 서울의 많은 제품이 이곳에서 만들 어진다. 작업실 벽이 통유리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카페를 방문한 이들은 가방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다.
한 곳에서는 좀처럼 만나기 힘든 조합이다. 가죽, 그리고 커피가 어우러져 더없이 앤틱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둘 중 무엇을 목적으로 방문하든 만족할 수 있을 것.
새들러하우스, 강남구 도산대로17길 10 지하
새들러하우스에는 특별한 포인트가 두 가지 있다. 하나는 즉석에서 제작해주 는 컵 코스터다. 코스터에 새기고 싶은 문구와 색을 포스트잇에 적어 작업실 유리벽에 붙이면, 내부의 디자이너가 해당 쪽지를 보고 가죽 코스터에 문구를 새겨준다. 커피를 주문한 고객이라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나머지 하나는 가죽으로 만든 쿠폰이다. 메뉴를 주문하면 새들러의 로고가 새겨진 가죽 쿠폰을 주는데, 준비된 망치와 조각칼을 이용해 직접 쿠폰에 구멍을 뚫을 수 있다. 가죽에 펀칭을 하는 재미가 색다르다.
ATELIER + CAFE
새들러하우스
SADDLER HAUS
사람들로 북적이는 가로수길. 메인 거리를 살짝 비껴 난 뒷골목을 걷다 보면 마치 다른 도시로 통하는 듯 이 국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통로를 발견할 수 있다. 한칸 한칸 계단을 내려가 자갈밭 위 돌다리를 건너고 있자니 도심이 아니라 한적한 시골 마을에 있는 듯하다. 커다 란 나무 대문에 달린 손잡이는 뜻밖에도 가죽으로 만들 어져 있다. 이곳을 방문한 수많은 사람들에 의해 부드 럽게 길들여진 듯 기분 좋게 손에 감긴다. 그 손잡이를 당기면 새들러하우스의 공간이 모습을 드러낸다.
새들러하우스는 디자이너 박성민의 핸드메이드 가방 브랜드인 새들러 서울(SADDLER SEOUL)의 하우스 카페다. 가죽 디자이너들의 아뜰리에이자, 고객이 제 품을 직접 보고 만질 수 있는 쇼룸, 그리고 다양한 커피 와 디저트를 맛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카페이기도 하다. 카페 공간은 원목 인테리어를 통해 따뜻한 감성 을 극대화했다. 벽 가운데가 유리로 되어 있어 답답한 느낌 없이 마당 전경을 바라보며 담소를 나누기 좋다. 작업실은 실제로 디자이너들이 제품을 만드는 곳이다. 새들러 서울의 많은 제품이 이곳에서 만들어진다. 작업실 벽이 통유리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카페를 방문한 이들은 가방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다.
새들러하우스에는 특별한 포인트가 두 가지 있다. 하 나는 즉석에서 제작해주는 컵 코스터다. 코스터에 새 기고 싶은 문구와 색을 포스트잇에 적어 작업실 유리 벽에 붙이면, 내부의 디자이너가 해당 쪽지를 보고 가 죽 코스터에 문구를 새겨준다. 커피를 주문한 고객이 라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나머지 하나는 가죽으로 만든 쿠폰이다. 메뉴를 주문 하면 새들러의 로고가 새겨진 가죽 쿠폰을 주는데, 준 비된 망치와 조각칼을 이용해 직접 쿠폰에 구멍을 뚫 을 수 있다. 가죽에 펀칭을 하는 재미가 색다르다.
한 곳에서는 좀처럼 만나기 힘든 조합이다. 가죽, 그리 고 커피가 어우러져 더없이 앤틱한 분위기를 만들어낸 다. 둘 중 무엇을 목적으로 방문하든 만족할 수 있을 것.
새들러하우스, 강남구 도산대로17길 10 지하
SPEND YOUR
TREND
온라인으로 모든 것이 가능한 때다. 소비자의 니즈는 점점 더 다양해 진다. 이들을 오프라인 공간으로 유혹하려면 트렌드에 맞는 변화가 필 요하다. 카멜레존은 ‘장소’라는 하드웨어에 국한되지 않고, ‘목적’이라는 소프트웨어에 여러 소스를 추가하여 소비자를 끌어들인다. 다채로운 색감으로 무장한 카멜레존. 변화를 거듭하는 이들의 변신은 무죄일 것이다.
SPEND YOUR
TREND
온라인으로 모든 것이 가능한 때다. 소비자의 니즈는 점점 더 다양해 진다. 이들을 오프라인 공간으로 유혹하려면 트렌드에 맞는 변화가 필 요하다. 카멜레존은 ‘장소’라는 하드웨어에 국한되지 않고, ‘목적’이라는 소프트웨어에 여러 소스를 추가하여 소비자를 끌어들인다. 다채로운 색감으로 무장한 카멜레존. 변화를 거듭하는 이들의 변신은 무죄일 것이다.

* 신용카드 남용은 가계경제에 위협이 됩니다.

* 여신금융상품 이용 시 귀하의 신용등급이 하락할 수 있습니다.
* 준법감시인 심의필 제2019-E02904호 (2019.05.23)


이 글에 대한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신길동 2019.06.07 14:26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멜레온처럼 변화무쌍한 매력이 넘치네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2. 꼬비애비 2019.06.21 17:38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크앤북 너무너무 이뻐네요!